고달사원종대사혜진탑비 귀부 및 이수 (高達寺元宗大師慧眞塔碑龜趺및이首) > 여주풍경갤러리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제목 : 고달사원종대사혜진탑비 귀부 및 이수 (高達寺元宗大師慧眞塔碑龜趺및이首)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성우 작성일 :12-10-05 21:30 조회 : 1,448회    댓글 : 2건 

종 목 : 보물 6호
명 칭 : 고달사원종대사혜진탑비 귀부 및 이수 (高達寺元宗大師慧眞塔碑龜趺및이首)
분 류 : 석비
수 량 : 1기
지정일 : 1963.01.21
소재지 : 경기 여주군 북내면 상교리 417-3
시 대 : 고려 광종
소유자 : 국유
관리자 : 여주군


고달사터에 세워져 있는 비로, 원종대사를 기리기 위한 것이다. 원종대사는 신라 경문왕 9년(869)에 태어나, 고려 광종 9년(958)에 90세로 입적하였다. 광종은 신하를 보내어 그의 시호를 ‘원종’이라 하고, 탑이름을 ‘혜진’이라 내리었다. 현재 거북받침돌과 머릿돌만이 남아 있으며, 비몸은 깨어진 채로 경복궁으로 옮겨져 진열되어 있다. 비문에는 원종대사의 가문·출생·행적 그리고 고승으로서의 학덕 및 교화·입적 등에 관한 내용이 실려 있다 한다. 받침돌의 거북머리는 눈을 부릅떠 정면을 바라보고 있는데, 눈꼬리가 길게 치켜올라가 매우 험상궂은 모습이다. 다리는 마치 땅을 밀치고 나가려는 듯 격동적이고, 발톱의 사실적 표현은 땅을 꼭 누르고 있는 듯하다. 목은 길지 않아 머리가 등에 바짝 붙어 있는 듯 하다. 등에는 2중의 6각형 벌집 모양이 정연하게 조각되었으며, 중앙부로 가면서 한 단 높게 소용돌이치는 구름을 첨가하여, 비를 끼워두는 비좌(碑座)를 돌출시켜 놓았다. 머릿돌은 모습이 직사각형에 가깝고, 입체감을 강조한 구름과 용무늬에서는 생동감이 넘친다. 밑면에는 연꽃을 두르고 1단의 층급을 두었다. 이 거북받침돌와 머릿돌은 탑비에 기록된 비문에 의해 975년에 조성되었음을 알 수 있다. 거북의 머리가 험상궂은 용의 머리에 가깝고, 목이 짧고 앞을 똑바로 바라보고 있는 점, 비머리의 표현이 격동적이며, 특히 소용돌이치는 구름무늬의 번잡한 장식 등은 통일신라 후기에서 고려 전기로 진전되는 탑비형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출처  : 문화재청

댓글목록

박을순님의 댓글

박을순   |   작성일

  우리의 귀한 문화재를 공부하게 됨니다
이 사진은 참 좋은 자료가 될것같습니다..

박성우님의 댓글

박성우   |   작성일

  박 작가님 안녕 하세요?
여주는 문화의 고장 입니다.
방문에 감사 드립니다.

Total 451건 9 페이지
게시물 검색
 
 
전시된 모든 자료는 법률 제 5015호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되며 협의되지 않은 무단전제 및 복제, 사용을 금지합니다.저작권자와 협의되지 않은 무단 사용은 불이익을 당할 수 있습니다.
전화 : 010)3480-6635. 메일 : psw6636@hanmail.net. Copyright ©박성우. All rights reserved.